김종학은 화려한 색채와 대범한 표현력으로 한국의 자연을 그린다.

그는 ‘설악의 화가’ 혹은 ‘꽃의 화가’로 불리우지만 그의 작품에 피어난 꽃과 나비, 나무와 산은 화면 위에서 구조적으로 표현된 자연의 본질이다.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추상에 기초를 둔 새로운 구상회화’로 정의한다. 즉흥적 직관과 빠른 붓질에서 느껴지는 그의 그림은 동양화가 가장 중요시하는 덕목 ‘기운생동’을 표현한다.

이제 그 휘몰아치는 색채의 향연을 즐겨보자.